조회 수 2391 추천 수 0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Verzweiflung in Ukino
유키노 속의 절망



1


"아, 오랜만이구나."


흰 구름이 뭉실뭉실 떠 있는, 고양이의 낙원이라 불리우는 유키노 세계. 이곳저곳에서 고양이들이 풀을 뜯고(?) 춤을 추며 뛰어다니는 항상 평화로운(?) 유키노. 구름 바닥 위의 고양이 발 모양의 소환진에서 놀랍게도 눈이 부리부리한 한 천사가 튀어나왔다.


"유키노 세상에 들어온 것도 오랜만이구나. 미친 고등학교 덕분에 유키노에 도통 들어오질 못했네. 정말."


천사는 얼굴을 찌푸리며 하늘 아래에 펼쳐진 파란 지붕의 공장 같은 건물을 향해 눈을 흘겼다.


미친 고등학교.
아침 7시 30분부터 학생들을 강제로 집합시키고, 11시가 다 되도록 공부만 죽어라 시키며 절.대.로. 행복한 가정으로 학생들을 돌려보내지 않는 전사 양성소였다.

하지만 이러한 처사를 너무 부당하다고 생각해도 안 된다. 현재 대한민국에는 한 나이연령대 당 20만 명에 육박하는, 공부를 생업으로 하는 전사들이 존재한다. 이들은 보통 두 달에 한번씩, 대한민국에 살고 있다는 것 외에는 이름도 몰라 성도 몰라~ 얼굴도 모르는 서로의 실력을 겨루며 희열을 느끼고, 절망하고, 끊임없이 도전하는, 말하자면 불굴의 투사들이다.
천사도 이런 전투 경쟁에서 살아남기 위해 죽어라 공부를 한다는 고2 학생들 중 하나였다. 그리고 천사는 깔리기보다는 깔아 뭉개는 편이었다. 수리를 제외하면.


"하지만, 대학을 잘 가려고 내 생활을 피폐하게까지 만들 필요는 없겠지."


천사는 고개를 한 번 끄덕이고는, 유키노 세계 입구에 걸려 있는 '주간 최다 게시 회원 공지란'을 보았다.


천사는 겨울 방학 동안 하루 평균 40개 가량의 댓글을 올려 최다 댓글 란에서 수석을 차지하는 영광을 누렸었다. 그래. 누렸었다. ......지금은 아니었다.


천사는, 3등으로 추락한 것이다.


"아, 아아아--- 아, 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
울부짖으며 얼굴을 감싼 천사의 뺨에 핏줄이 올라오며 눈이 광기로 번뜩이기 시작했다.


"리......리즈양, 애리즈란양자리라네!!! 으아아아아아아!!!!!! 게다가, 소울양마저 나를 깔아뭉게고!!!!! 으... 이 꺔~찍한 중3패밀리 어린양들!!!!!!"
천사는 눈물을 뚝뚝 흘리며 구름 위에 주저앉아 계속 뭐라 알아들을 수 없는 소리를 질러댔다. 히스테리에 빠진 천사의 주위에 무어라 알 수 없는 검은 기운이 감돌기 시작했다.


그리고 다음 순간.


"■■■■----■■■■■■■■■■■■■■■■■■■-------!!!!!!!!!!!!!!!"

천사가 광화했다!!!


순식간에 직업명 '엔젤'에서 '키보드 버서커'로 전직한 천사는, 아니 광전사는 네이버 뉴스로 달려갔다. 뭣 같은 세상을 향하여......


2


"진정하자, 진정해. Calm down....."


네이버 뉴스론 모자라 다음 뉴스에까지 처절한 상흔을 남기고 돌아온 광전사, 아니 천사는 날개를 접고 이제는 불타버린 잿더미가 되어 버린 두 사이트를 향해 허리를 숙였다.


"미안합니다, 개티즌 여러분. 죄송합니다. 가카. 다음부터 이렇게까지 하진 않겠습니다. WWE에서 놀다 오신 국회의원 여러분."


그래도 오래간만에 보낸 인터넷 생활이었기에, 천사의 뺨에 미소가 번졌다.

"전자파 중독 덕분에 반쯤 죽어가다가 이렇게 놀다 보니, 확실히 살 만 하네."


천사는 몸을 틀어 유키노를 바라보며 말했다.

"자, 댓글 1위, 탈환해 볼까나?"

 

-FIN



결론 : 가혹한 크리티컬 개학 누적 크리. 효과는 발군이었다!!!


추신: 전 토요일에도 정상적으로 학교에 갑니다~ 게다가 학원까지 겹쳐서 집에도 못 들어오고 밤 10시까지~ 요호~

  • ?
    Radwind 2009.03.06 23:53
    그리고 그는 마기와 류사의 공세에 밀려 ㅅ사라지고말았,,,(어?_)
  • ?
    soul 2009.03.07 22:27
    에이
    캄칙한 어린양대령이요~
    오빤 본업에 충실해~ㅇ_ㅇ
    낵아 뒤를 바줄게(..)
    절대 뒤에서 칼들고있으려는건아냐..
    그건그렇고 분태워놓고 태연하다니...
    역시 (타락)천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9 택배 3 lehaby 2010.06.19 2891
38 무제 2 카코스 2010.05.02 2363
37 (제목없음) 3 BOSS 2010.03.28 3958
36 2 BOSS 2010.02.26 3041
35 하갈의 이상한 아들 -프롤로그- 1 희동구 2010.01.24 3657
34 [엽편 응모글] 시선이 끝나면 오라하콘 2009.10.11 3256
33 하양 Radwind 2009.08.10 3991
32 죽음과 죽은이의 시체(15금) 3 L.C슈타르크 2009.04.11 3424
31 작은 것 2 Radwind 2009.04.07 2721
30 무협 단편>여심女心 Azrael 2009.03.17 2252
29 판타지 단편>샤키마 가드 Azrael 2009.03.17 3046
28 SF단편> 니아 더 레이디 Azrael 2009.03.17 2848
27 [단편] 사과를 깎으며 6 Kalliel 2009.03.08 3277
26 [단편]어느 푸른하늘 아래의 위--- Radwind 2009.03.07 3207
25 [단편]어느 푸른하늘 아래의 위 Radwind 2009.03.06 2158
» [단편] Verzweiflung in Ukino 2 Kalliel 2009.03.06 2391
23 [단편] 편지 오라하콘 2009.03.06 1942
22 단단단단단편입니다.@ 개그물. 1 까만냥이 2009.02.28 2713
21 [단편] 걷기 5 오라하콘 2009.02.15 2929
20 [단편?]사랑을 뭐라고 생각하시나요? 6 Radwind 2009.02.12 327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